엥동따블 드 까르띠에 컬렉션 - 하이 주얼리

엥동따블 드 까르띠에

호랑이, 얼룩말, 기린, 악어: 메종의 절대적 상징인 팬더가 지배하는 까르띠에 동물 세계에 속해 있는 네 마리의 동물입니다. 오늘날 까르띠에는 주얼리와 워치로 이뤄진 위트 넘치는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이며 반향을 일으킵니다. 브레이슬릿, 네크리스, 워치가 동물을 표현하는 데 있어 존재하는 한계를 초월한 경쾌하고 창의적인 축제를 통해 예상치 못한 조우를 조명합니다.

얼룩말과 악어: 아미라 카사르가 들려주는 야생의 이야기(WILD FABLES)

호랑이와 기린: 아미라 카사르가 들려주는 야생의 이야기(WILD FABLES)

마주 보는 얼굴: 까르띠에가 사랑하는 주제

메종은 초창기부터 두 개의 머리를 지닌 주얼리 피스를 소개했고, 이는 특히 1920년대에 성행했습니다. 당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였던 쟌느 투상의 지휘 아래 1950년대 이러한 형태의 피스들이 큰 성공을 거두었습니다.

부티크에서 만날 수 있는 다른 크리에이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