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in de Cafe

그랑 드 카페 까르띠에가 커피 원두에서 절대적 우아함을 품은 태양빛 컬렉션을 창조해냈습니다. 1950년대 코트다쥐르(CÔTE D’AZUR)의 화려함과 그레이스 켈리(Grace Kelly)의 우아한 아름다움을 담아낸 크리에이션을 만나보세요. 메종의 주요 스타일 어휘에서 가져온 영감은 까르띠에에게 친숙한 두 요소를 토대로 합니다. 바로 옐로우 골드 플라워와 고귀한 주얼리로 변모한 평범한 존재입니다. 컬렉션 더 알아보기

그랑 드 카페

까르띠에가 커피 원두에서 절대적 우아함을 품은 태양빛 컬렉션을 창조해냈습니다. 1950년대 코트다쥐르(CÔTE D’AZUR)의 화려함과 그레이스 켈리(Grace Kelly)의 우아한 아름다움을 담아낸 크리에이션을 만나보세요. 메종의 주요 스타일 어휘에서 가져온 영감은 까르띠에에게 친숙한 두 요소를 토대로 합니다. 바로 옐로우 골드 플라워와 고귀한 주얼리로 변모한 평범한 존재입니다.

태양의 컬렉션

광채, 빛, 휴대성: 그랑 드 카페가 피부 위에서 햇살처럼 눈부시게 빛납니다.

반지와 귀걸이, 목걸이의 태슬로 제작한 커피 원두에는 다이아몬드나 루벨라이트 또는 옵시디언이 세팅되어 있습니다. 이 장식들은 약간의 손짓에도 섬세하게 흔들립니다.

생동감이 느껴지는 노하우

펜던트와 같이 네크리스의 광채와 반짝임은 더욱 극대화됩니다. 주얼러는 움직임과 관능미를 결합하고자 했습니다. 끊임없이 반짝이는 무리의 움직임이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관능적인 소재는 만지고 싶게 만듭니다. 장인 30명이 이 컬렉션 제작에 참여했고, 프로토타입 60개 이상을 만들었습니다.

모나코 대공비가 착용한 시그니처 주얼리

그랑 드 카페의 디자인과 모티프는 1938년, 까르띠에의 전설적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쟌느 투상(Jeanne Toussaint)의 지휘 아래 메종의 레퍼토리에 처음으로 등장했습니다. 이후 모나코 대공비가 된 배우 그레이스 켈리의 선택을 받으며 1950년대에 세계적으로 상징적인 주얼리가 되었습니다. 그녀는 컬렉션에 더욱 매혹적이고 섬세한 느낌을 불어넣었습니다.